소병훈 “철도공사 적자구조 개선 위해 적극 확대해야”
소병훈 “철도공사 적자구조 개선 위해 적극 확대해야”
  • 김용덕 기자
  • 승인 2021.10.1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년 이후 철도공사 광고 판매 수익 1557억 원 중 래핑광고 수익은 고작 26억 원
년 처음으로 KTX 래핑광고 시도한 이후 복원 과정에서 차량 훼손 우려로 중단
소병훈 “KTX 열차가 K콘텐츠 우수성 알리는 도구가 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야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작년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방탄소년단의 팬클럽이 진행한 KTX 철도차량 래핑광고가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은 가운데 한국철도공사가 래핑광고를 활성화한다면 매년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는 철도공사가 흑자전환을 하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며 “한국철도공사가 래핑광고를 확대하여 적자구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한국철도공사가 제출한 광고 수익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국철도공사는 다양한 광고매체를 활용해 연간 200억 원 이상 수익을 올리고 있었다.

특히 KTX 열차를 이용한 래핑광고는 지난 2013년 이후 단 3건, 래핑광고 수익은 고작 1억 4104만원에 불과했다. 이처럼 KTX를 이용한 철도차량 래핑광고 수익이 낮은 이유는 한국철도공사가 지난 2013년 처음으로 KTX 열차를 활용한 래핑광고를 진행한 이후 이를 복원하는 과정에서 KTX 차량 도색이 심각하게 훼손되는 문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철도공사는 2020년 9월 방탄소년단(BTS)의 팬클럽이 방탄소년단의 멤버 정국의 생일축하 래핑광고를 진행하기 전까지 약 7년간 단 한 번도 래핑광고를 진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소병훈 의원은 “래핑광고로 인한 차량 훼손 문제는 필름 기술이 발전하면서 상당부분 해결됐고, 해외 철도기업들도 소비자들의 비용 부담을 가중시키는 운임 인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철도차량 래핑광고를 적극 활용하고 있는 만큼, 철도공사가 적자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KTX 차량을 이용한 래핑광고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프랑스의 고속철도 운영회사 위고(Ouigo)는 지난 2019년 영화 ‘드래곤볼Z’ 홍보 래핑광고를 진행한 바 있다. 또 이탈리아의 철도 국영기업 트레니탈리아(Trenitalia)는 작년 슈퍼마리오 레고 출시를 홍보하는 래핑광고를 진행한 데 이어, 올해 6월에는 디즈니의 새로운 애니메이션 ‘루카’를 홍보하는 래핑광고를 진행해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또한, 인도 철도는 2016년 래핑 광고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1만대 이상의 열차에 래핑광고를 실시하여 매년 30억 루피(약 470억 원)의 수익을 올리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소병훈 의원은 “철도공사의 적자구조를 개선하는 노력은 그동안 집중하지 않았던 분야에 집중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며 “철도공사가 방탄소년단 래핑광고를 계기로 해서 KTX 열차가 K팝이나 K-드라마, K-영화, K-웹툰, 그리고 게임 등 다양한 K콘텐츠의 우수성을 알리는 도구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