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
김상호 하남시장, ‘하남다움’을 통한 “공감과 협업” 강조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02.14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호 시장, 하남다움 찾기 위해 “3·3·3·3” 인식 같이 해야
- 3가지 잠재력 : 좋은입지, 인구유입, 역사문화벨트
- 3가지 위협 : 베드타운, 신도시·원도시의 양극화, 도시정체성
- 3가지 변수 : 코로나19, 폐촉법, 재정현황
- 3가지 기회요인: 5철·5고·5광, 도시재생, 개발사업

김상호 하남시장은 지난 13일 상황실에서 개최한 주간정책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하남시가 가야될 방향에 대해 부서 간 공감형성 및 협업을 강조했다.

김 시장은 주제발표 서두에서“‘숲과 나무를 동시에 봐야한다’며, 소속된 부서의 일도 중요하지만 타 부서의 일도 같이 공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오스카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수상소감인“‘가장 한국적인 것을 만들었더니 세계를 매료시켰다’라는 인터뷰를 인용하며, 하남시 역시 강남을 따라가는 것이 아닌‘하남다움’으로 가는 것이 맞다 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하남다움’으로 가기 위해 하남시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잘 알고 그 위험요소에 대해 어떻게 최소화 할지에 대한 공감대가 필요하다며,

시가 직면한 변수, 위협에 대해 어떻게 대응할 지에 대해서 인식을 같이 해야 된다고 전했다.

하남다움을 찾기 위해서는 ▲3가지 잠재력(좋은입지, 인구유입, 역사문화벨트) ▲3가지 위협(베드타운, 신도시·원도시 양극화, 도시정체성) ▲3가지 변수(코로나19, 폐촉법, 재정현황) ▲3가지 기회요인(5철·5고·5광, 도시재생, 개발사업)에 대해‘도광양회 유소작위’의 정신으로 힘을 비축하고 내실을 다지며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위험요인을 최소화하면서 변수를 대응해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이제 각 부서에서‘하남다움’을 생각하고 직면한 3·3·3·3 대해 숲과 나무를 동시에 보고, 공감과 협업의 정신으로 열심히 정진해 주길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끝으로, 하남시 주요사업으로 ▲GTX-D 추진, 지하철 5호선 개통, 3·9호선, 위례신사선 등 교통망 확충 ▲신도시·원도심의 균형발전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의 본격화 ▲교산지구, 캠프콜번, H2현안 개발사업 등의 기회요인을 발판삼아 40만 자족도시를 완성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