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추입형 강급자 주의보 속 2진급 자력형 선수에 주목하라.
<경륜> 추입형 강급자 주의보 속 2진급 자력형 선수에 주목하라.
  • 김규일 기자
  • 승인 2020.01.28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선발·우수급 추입형 강급자 베팅 주의보
◆ 2진급 중 훈련량 많은 자력형 선수에 주목

2020년 경륜 시즌이 시작된 이후 벨로드롬은 혼전의 연속이다. 2019년도 하반기 경륜 등급 조정 이후 한 수 위의 기량을 발휘할 것으로 예측됐던 강급자들이 기대 이하의 성적을 보이며 이변이 속출하고 있기 때문이다. 승부거리가 짧은 추입형 강급자들이 이변의 빌미를 제공하는 경주들이 많고 자력형 강급자들도 신인들에게 밀리면서 이변을 촉발하고 있다.

● 선발·우수급 추입형 강자 베팅 주의보

1∼3회차까지 선발급과 우수급에서 나타나는 현상 중 가장 주목할 점은 바로 추입형 강급자들의 부진이다. 한 수 위의 기량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위치를 확보해 놓고도 맥을 못추고 있어 베팅 시 주의가 요구된다.

가장 대표적인 선수로는 우수급의 이규민(19기·32세·상남·A1) 선수다. 1월 17일 금요일 첫날 경주에서 권정국(7기·44세·학하·A2)을 상대로 무난히 추입 우승을 거머쥔 이규민은 2일차와 3일차 경주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나서며 낙승이 기대되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연이틀 모두 착외하며 경륜 팬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었다. 특히 둘째 날의 경우 비교적 여유 있는 편성을 만났던 터라 우승이 기대되었지만 최약체로 평가받는 최근식(16기·38세·미원·A2)과 하수용(13기·40세·팔당·A3)에게 1·2착을 내어주며 쌍승 2376.8배라는 대박의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마지막 날인 광명 10경주에서도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됐지만 선행에 나선 뒤 버티지 못하며 4위로 골인하며 쌍승 127.2배 삼쌍승 526.7배의 희생양이 됐다.

특선급에서 내려온 후 가장 안정적인 선수로 꼽혔던 우수급의 박진철(22기·33세·김해B·A1)도 첫 날 경주에서 호된 신고식을 치르며 순위권 밖으로 착외하며 쌍승 90.7배 삼쌍 987.9배의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선발급에서도 승부거리가 짧은 강급자들의 수난은 계속되었다. 김경태(5기·49세·진주·B1) 박석기(8기·45세·세종·B1) 등이 대표적인데 이 중 1회차에 출사표를 던진 선발급의 박석기는 강급 된 후 3일 동안 단 한차례도 우승을 신고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첫날 경주에서는 기존 선발급 강자인 엄지용(20기·32세·미원·B1)과 신인인 노형균(25기·26세·수성·B1)에게 밀려 3착에 머물렀으며 2일차 경주에서도 신인인 윤진규(25기·25세·북광주·B1)에게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 혼전 경주 늘며 2진급 반란 통했다.

1월에 접어들며 이변이 속출하는 원인 중 하나는 혼전 경주가 늘어난 원인도 한몫하고 있지만 2진급의 과감한 경주 운영 또한 이변이 발생하는 원인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편성을 살펴보면 선발·우수·특선급 중 한 경주 이상 혼전 경주가 편성되고 있는 모습이다. 평소 우수급은 안정적인 편성이 주를 이루었지만 1월에 접어들며 한두 경주는 난이도가 높은 각축 편성이 섞여있는 모습이다. 각축 경주는 시드를 받은 강자들에게 부담으로 작용하지만 반대로 2진급 선수들에게는 곧 기회다.

따라서 2진급 선수들의 공격적인 경주 운영이 나올 수밖에 없으며 이들의 과감한 경주 운영이 통할 경우 곧바로 배당으로 연결되는 것이다.

지난주 경주만 보더라도 우수급의 황정연(21기·29세·양주·A2) 최근식(16기·38세·미원·A2) 여동환(11기·44세·창원B·A3) 김명섭(24기·28세·세종·A2)이 출전하여 이변이 발생한 경주들의 중심에는 2진급의 반란이 계속되었다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다.

주목할 점은 이변을 만들어내고 있는 대다수가 자력형 선수들이라는 점이다. 이는 추입형 강자들의 부진과 무관하지 않다는 점에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는 부분이다.

‘최강 경륜’의 설경석 편집장은 “추입형 강급자들은 언제든지 무너질 수 있는 전법 상의 한계가 있어 출전할 시 항상 경계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또한 “추입형 강자들이 고전할 경우 대부분 자력 승부형들이 그 수혜를 받는다.”라며 “배당을 노린다면 최근 훈련량이 많은 2진급 자력형 선수들에게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