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료원 개원 연기에 상가 주민들 '뿔'났다
성남시의료원 개원 연기에 상가 주민들 '뿔'났다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1.3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천억 원 규모 의료원 의료수준을 정하고 그에 맞게 인력, 장비, 진료계획 설계돼야"
성남시의료원 연내 개원 불투명...인근 상가 주민 3년째 공실, 개원 기다리며 한숨만

성남 옛시가지 주민의 최대 숙원사업인 성남시의료원의 연내 개원이 불투명한 가운데 의료원 주변 일부 상인들과 지역주민들의 볼멘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불꺼진 성남시의료원 앞 상가들, 의료원 개원이 연기되자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불꺼진 성남시의료원 앞 상가들, 의료원 개원이 연기되자 볼멘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30일 성남시의료원 지역 상인들과 지역주민들은 ”성남시가 시의료원을 경증 질환 위주의 진료가 아닌 간단한 고형암을 포함해 중증 질환을 감당할 수 있는 의료수준까지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개원을 늦추고 있다"며 "의료원 개원을 바라보며 수년간 온갖 고통을 감내해온 지역주민의 뜻을 저버린 처사"라고 토로했다.

태평동 주민 김모(47)씨는 “불과 수개월 남긴 성남시의료원 개원이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은수미 시장은 성남시의료원 운영방향 연구용역 3억원을 편성했다며, 이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개원 방향이 결정되기 때문에 연내 개원이 물건너 갔다며, 지난 2015년 민선 6기 성남시(당시 이재명 시장)는 4억 5천만 원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성남시의료원 운영체계 연구용역’을 진행했고, 이를 바탕으로 개원을 준비해 왔는데 의료원 운영체계 연구용역을 다시 만들겠다는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공공의료성남시민행동 (공동대표 김용진, 신옥희, 최석곤)역시, 성남시의료원 개원 연기를 우려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성남시의료원의 가장 큰 문제는 운영방향이나 운영체계가 없어서가 아니라, 의료원 내부의 갈등과 무능한 간부 그리고 은수미 시장의 공공의료와 지방의료원에 대한 왜곡과 선입견이 문제임을 인지해야 한다며, 실효성도 없는 연구용역에 또 다시 3억 원의 시민세금을 낭비하지 말고 우리 단체와 보건의료노조가 동일한 취지로 제안한 “성남시, 성남시의료원, 공공의료전문가, 지역시민단체들이 참여하는 성남시의료원 개원준비 T/F 또는 정책협의회”에 성남시가 적극 호응하여 시민과 함께 개원준비에 나서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와 관련해 성남시관계자는 “2016년부터 성남시의료원은 병상규모, 의료수준 등 모든 면에서 서울의료원을 모델로 해 준비돼 왔다며 인건비, 장비, 시설비, 땅값까지 약 4천억 원 규모의 비용을 들여 짓는 성남시의료원은 기존보다 더 나은 지방의료원이어야 한다. 병원 의료수준을 정하고 그에 맞게 인력, 장비, 진료계획이 설계돼야 한다”며 연구 용역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한 “적자이지만 공익을 위해 운영해야 하는 이유, 그에 대한 효과 및 계획 등 분명한 마스터플랜이 수립됐어야 한다. 이는 수익성 추구의 문제가 아니라 의료수준과 재정건전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2월중 의료원 준공이 후 후임 의료원장이 선임되면 연구용역을 거쳐 연내에 단계적 개원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국 최초 주민발의 조례로 시작된 성남시의료원은 옛 시청사 자리에 지하 4층~지상 10층, 연면적 85,684.16㎡, 24개 진료과, 509병상의 종합병원 규모로 2019년 3월 준공, 9월 개원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당초 2018년 11월 준공에서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른 근로시간 단축과 폭염, 컨소시엄사 내부 문제와 의료원 내부시설 재설계 등으로 2019년 9월로 개원이 지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