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외교마저 정쟁, 다수당의 횡포…박진 해임건의안 철회하라"
與 "외교마저 정쟁, 다수당의 횡포…박진 해임건의안 철회하라"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9.2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민주당이 의석수 많다고 해임건의안 휘두르면 국민 피로감만 높아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오른쪽)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9.2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당론 발의에 대해 "다수당의 힘 자랑이고 횡포이며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발목잡기를 넘어선 협박에 가깝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민주당이 기어이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했다. 표결을 강행하려는 의도가 읽혀진다"며 "걸핏하면 국무위원들에 대한 탄핵, 해임을 조자룡 헌 칼 쓰듯 꺼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칼은 칼집에 있을 때 위력있는 것이고, 꺼내서 휘두르면 효과가 떨어진다"며 "민주당이 의석수가 많다고 해서 해임건의안을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면 국민 피로감만 높아지고, 해임건의가 희화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으로 우리를 둘러싼 국제 외교 안보 환경이 너무도 엄중하다"며 "야당이 당리당략으로 다수의 힘에 의존해 국익의 마지노선인 외교마저 정쟁의 대상으로 삼는 것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외교가 정쟁 이슈화되면 국익이 손상되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며 "저는 이 나라의 외교부 장관으로서 오직 국민과 국익을 위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걸핏하면 '닥치고 해임'을 입에 올리는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이 우려스럽다. 이번 윤 대통령의 순방에서 국익을 훼손한 주체는 분명히 민주당"이라며 "모든 외교 일정에 대해 헐뜯기에만 몰두하며 국민 불안을 조장했다"고 지적했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의 진짜 속뜻은 무엇인가. 정쟁으로 도배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위한 방탄 국회를 만들려는 속셈은 아닌가"라며 "MBC 자막 조작에 민주당이 적극적으로 동조하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임건의안은) 여야 협의를 통해서 본회의에 상정해야 한다. 그 협의가 안 되고 있다. 될 수도 없다"며 "내일 진행 정도에 따라 국회의장을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으로서는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요구할 수 있는 수준이다. 그래서 국회의장 면담을 하는 것이고, 본회의에 상정되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169명 소속 의원 만장일치로 박 장관 해임건의안을 당론으로 추인했다.

국회는 국무위원의 해임을 대통령에 건의할 수 있다. 해임건의안은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발의해 과반수 찬성으로 통과된다. 발의된 해임건의안은 국회의장이 이날 본회의에 보고하면 72시간 이내에 무기명 투표로 표결을 진행해야 한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 보고 때부터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하도록 돼 있다"며 "각 교섭단체 대표 의원은 이 안건이 국회법에 따라 심의될 수 있도록 의사일정에 협의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