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농민기본소득, 소상공인과 상생
안성시 농민기본소득, 소상공인과 상생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4.02.21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청 전경

 안성시는 2024년 반기별 신청접수를 통해 대상 농민에게 30만원씩 총 6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할 예정이다.

 농민기본소득은 농민 생존권 보장과 농업과 농촌의 공익적 가치에 대한 사회적 보상을 목적으로 경기도에서 2021년부터 시행하였으며, 안성시는 지난해 20만원씩 총 60만원을 18,413명에게 지급한 바 있다.

 농민기본소득 지역화폐는 안성시 내 연매출 10억 원 미만 지역화폐 가맹점 및 지역 농축협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등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 대형유통업체,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시 관계자는 “소상공인 등 지역사회 구성원과의 공존은 소멸위기의 농업・농촌을 유지하는데 큰 의미를 가지므로 서로 상생할 수 있도록 농민들로 하여금 소상공인 매장을 적극 이용토록 안내”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