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퇴촌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 효과 톡톡
광주시, 퇴촌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 효과 톡톡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2.06.2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가 추진한 ‘퇴촌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이 톡톡한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매년 6월 퇴촌 토마토 축제를 개최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축제를 취소하고 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퇴촌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을 추진했다.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은 지난 13일부터 26일까지 14일 동안 진행됐으며 목표했던 1만5천 상자보다 많은 1만5천500 상자(2억3천만원)를 판매하는 성과를 올렸다.

안인상 퇴촌토마토연합회장은 “축제 취소로 판로가 걱정인 농가들을 위해 시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토마토 팔아주기 운동에 동참해 주셔서 오랜만에 농가들의 함박웃음을 볼 수 있었다”며 “토마토 팔아주기에 동참해 주신 시민과 신동헌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김민수 면장은 “많은 시민들께서 토마토팔아주기 운동에 동참해 완판이라는 결과를 이루었다” 면서, “다시 한번 시민들의 큰 힘에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