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세환 광주시장 인수위, 주요 현안사업 추진상황 점검
방세환 광주시장 인수위, 주요 현안사업 추진상황 점검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2.06.29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세환 광주시장 당선인이 관내 주요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방세환 광주시장 당선인이 관내 주요사업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민선 8기 방세환 광주시장직 인수위원회는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과 경안2지구 도시개발사업 관계 공무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해당 사업에 대한 추진상황과 문제점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행정의 신뢰를 확인하고 공정한 사업 진행을 보장하기 위한 현안 점검 차원에서 이뤄졌다.

현재 1‧2단계 민간공원조성 특례사업 5건은 모두, 사업추진 중 보상비 및 기반 시설에 대한 사업비 증가 등 사업성 저하로 사업비를 만회할 대책 협의가 필요한 상태이며 이로 인해 분양가 상승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실무자들의 진행 보고와 추후 예상되는 리스크를 점검한 후 이상택 인수위원장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공통적인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달라”며 “그간 진실 공방으로 얼룩졌던 지금까지 사업추진 상황에 대한 시민들의 의혹을 투명하게 해소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경안2지구 도시개발사업에 대해서 지난 2019년 법인설립 후 직원을 14명이나 채용하면서도 그간 지지부진한 실적과 주민 의견수렴을 충분히 했는지를 따져 물으며 실질적 수요를 반영해 실제 주민이 믿을 수 있는 교통영향평가를 추진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한강유역환경청 협의 과정에서 하향 조정된 층수 등 추진사항에 대해 주관 부서가 소극적인 행정 대응을 했음을 지적하며 향후 토지 보상, 주차 공간 부족 등의 문제에 대해 타당한 방안을 마련해 달라며 적극적인 행정 처리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관계 공무원들은인수위원회의 현안 점검을 계기로 더 이상의 리스크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다수의 이익에 충실한 사업 결과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