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돈 빌리기 어려워"…저신용자 절반 이상 불법 대부업체 기웃
"코로나 이후 돈 빌리기 어려워"…저신용자 절반 이상 불법 대부업체 기웃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6.27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신용등급 6~10등급의 저신용자 절반 이상이 지자체에 등록되지 않은 불법 대부업체에 직접 찾아가 돈을 빌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로 저신용자들이 제도권 금융이나 등록대부업체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지면서 높은 이자를 감당하면서까지 불법사금융을 이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민금융연구원은 27일 저신용자(6~10등급) 7158명과 우수 대부업체 12곳을 대상으로 지난해말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에 참여한 저신용자의 57.6%는 법에 따라 등록되지 않은 불법 대부업체임을 사전에 알고도 돈을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나이가 많고 소득이 높을수록, 직업별로는 자영업자들이 사전 인지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법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응답자의 68.4%가 법정금리를 초과하는 금리로 대출을 받고 있었다. 이자제한법령에 따라 연 이자율이 20%를 넘으면 불법이다.

하지만 응답자의 25%가량은 매년 원금 이상의 이자를 부담하고 있다고 답했다. 연 240% 이상의 금리를 부담한다는 응답자도 전년보다 증가한 16.2%에 달했다.

응답자들이 평균적으로 이용하는 사금융업자 수는 2.10명으로, 동시에 여러 곳의 불법 대부업체를 이용하는 비중도 상당했다.

저신용자들이 불법 대부업체를 찾게 되는 것은 그만큼 등록 업체에서 돈을 빌리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라는 진단이 나온다.

설문 결과, 코로나19 이후 돈을 빌리기 더 어려워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53.0%에 달했고, 생활이 크게 어려워졌다는 비율도 전년 대비 큰 폭으로 늘어났다. 등록 대부업체로부터 대출을 거절당했다는 응답비율도 43.4%로 전년보다 크게 늘었다.

다만 서민금융연구원이 대부업 이용자 중 신용평점이 하위 10%에 해당하는 이들의 NICE평가정보 자료와 설문 결과를 통합해 추산한 결과, 지난해 등록대부업체에서 불법사금융으로 이동한 인원은 3만7000명에서 5만6000명으로 2021년보다는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에는 6만6000명에서 9만4000명이 불법 사금융으로 이동한 것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불법 사금융시장으로 이동한 금액도 6400억에서 9700억원으로, 2020년 1조1000억원에서 1조6000억원보다 감소한 것으로 추산된다.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은 "금융소외 현상을 방치할 경우 사회경제적으로 미치는 악영향이 매우 커 은행이나 제2금융권 같은 제도권 금융기관을 통해 서민금융을 활성화시킬 필요성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여전히 접근이 어려운 계층이 존재할 수밖에 없어 금리수준 자체보다는 가능한 많은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단기 소액대부시장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