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부끄럽다…최강욱 등 처럼회 의원들·좌표부대·광기어린 팬덤"
박지현 "부끄럽다…최강욱 등 처럼회 의원들·좌표부대·광기어린 팬덤"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6.2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4월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故 이예람 중사 특검법’ 이 “법사위 문턱을 넘지 못했다”는 발언을 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다. © News1 허경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장이 22일 새벽 '민주당의 참담한 현실이 부끄럽다'며 격정을 쏟아냈다.

박 전 위원장은 SNS를 통해 "민주당이 진실을 외면하고 광기 어린 팬덤의 포로가 되어 깊은 수렁에 빠져들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 부끄러울 뿐이다"고 한탄했다.

부끄러운 이유로 박 전 위원장은 Δ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저를 형사 고발하는 폭력적 팬덤 Δ 징계가 잘못되었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 Δ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장문의 반박글로 윤리심판원 결정을 부정하면서 재심 신청을 한 최강욱 의원 Δ 검수완박, 성희롱 비호, 한동훈 청문회 망신으로 선거 참패를 불러 놓고도 단 한마디 사과 없이 오히려 저를 공격하는 처럼회 의원들을 꼽았다.

박 전 위원장이 말한 형사고발은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사세행) 대표가 박 전 위원장을 최강욱 의원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국가수사본부에 고발하려는 건이다.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은 저를 반성하고 쇄신해 달라고 비대위원장의 역할을 맡겼지만 반성을 할 때마다 손가락질하고, 쇄신을 할 때마다 저를 윽박질렀다"며 여기에 더해 "제가 반성과 쇄신을 줄기차게 외쳐서 지선에서 패배했다고 저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고 있다"고 고개를 흔들었다.

이어 "두번째 비대위를 꾸렸지만 아무런 쇄신도 어떤 반성도 없는 등 당이 길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더 이상 수렁에 빠지면 안되니 여기에서 멈춰야 한다"며 "강성 팬덤을 업고 반성과 쇄신을 거부하는 처럼회를 극복하고 혁신의 길로 성큼성큼 가도록 국민이 도와줘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최강욱 의원은 재심 청구를 철회하고 진심으로 사과하고 지선 참패 책임이 가장 큰 처럼회는 강성 팬덤과 인연을 끊고 국민의 품으로 돌아오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