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내로남불 넘어 '북로남불'"…文·민주당에 연일 공세
권성동 "내로남불 넘어 '북로남불'"…文·민주당에 연일 공세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6.1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와 강원특별자치도 법제화 비전선언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16/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여당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입장과 관련 대통령기록물을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연일 야권을 겨냥해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은 끊임없이 정의와 인권을 강조하지만 딱 두 곳이 예외다. 하나는 민주당 자신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이라며 "내로남불을 넘어 '북로남불'"이라고 꼬집었다.

권 원내대표는 서해 공무원 아들이 최근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의 한 구절을 인용하며 "아버지를 잃은 아들이 스무 살 생일날에 자신의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니라고 세상을 향해 외쳤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아들의 외침 앞에 사죄부터 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진상규명보다 민생이 중요하다고 했다"며 "해수부 공무원을 월북 몰이한 것도 민주당이고, 민생을 망친 것도 민주당인데 지금 민주당은 자신의 죄를 또 다른 죄로 덮어보겠다는 심산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사건 당시 월북으로 판단할 만한 근거가 있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근거를 공개하라"며 "모든 입증 책임은 주장하는 사람에게 있다. 윤 의원은 월북이 아니라는 증거를 가져오라는 궤변을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적 의혹 앞에 문 전 대통령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며 "사건 당시 정부가 왜 억울한 공무원에게 월북이라 낙인을 찍었는지, 왜 국방부의 사건 발표에 개입했는지, 왜 유가족이 알아야 할 진실을 대통령기록물로 지정했는지, 국민은 묻고 있다"고 압박한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6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해 "2020년 9월 북한 해역에서 총격으로 사망한 해수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 A씨의 월북 의도를 찾지 못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자진 월북'으로 판단했던 2년 전 발표를 뒤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