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민주당 '文수사는 적폐청산, 尹수사는 정치보복' 호들갑"
권성동 "민주당 '文수사는 적폐청산, 尹수사는 정치보복' 호들갑"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6.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국민일보 주최로 열린 2022 국민공공정책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권성동 원내대표는 16일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 수사의 시작'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문재인 정부가 수사하면 적폐청산이고, 윤석열 정부가 수사하면 정치보복이라고 호들갑을 떤다"고 강력 비난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쯤 되면 내로남불과 이중잣대 안면몰수가 민주당의 실질 강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산업부 블랙리스트 수사를 정치보복이라 비난했다. 이재명 민주당 의원도 검찰의 대장동 게이트 수사를 정치탄압·사법정치살인이라 반발했다"면서 "대선 때 봤듯이 민주당의 정치보복 타령은 하루 이틀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반법치적 행태를 비판하지 아니할 수 없다"며 "검수완박을 통해서 법으로부터 도피를 시도하더니 이번엔 정치보복을 운운하며 법에 대한 신뢰를 당파적으로 오염시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 시절 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를 옹호하며 검찰과 법원을 향해 생떼를 부렸지만 지금은 부끄러운 그 시절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며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오늘 민주당의 생떼는 또다시 내일의 부끄러움으로 쌓아갈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외치는 혁신이란 결국 흑역사 갱신일뿐"이라고 질타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전기요금 인상이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 국민의힘은 어제 당정 협의에서 민생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현재로선 전기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최고위에서 지적했듯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의 결과"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탈원전을 하더라도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국민을 안심시켰으나 거짓말이었다"며 "적어도 문재인 정권에서는 전기요금 인상 없었다 정신 승리할지 모르지만 모든 부담을 다음 정부 그리고 애먼 국민에게 떠넘긴 무책임과 무능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탈원전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하고 뒷수습은 새 정부가 하고 있다"며 "과연 이런 상황이 탈원전 문제로 끝날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역시 지난 정권 정책 실패로 인한 물가상승 책임은 느껴야 한다"며 "일말의 양심 있다면 새 정부 탓만 하는 유체이탈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