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법사위원장 고집 버려야"…野 "인사청문 패싱은 직무유기"
與 "법사위원장 고집 버려야"…野 "인사청문 패싱은 직무유기"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6.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 여파로 거대 야당의 당내 권력투쟁과 함께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의 대치로 본격적인 원 구성 협상이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6일 여의도에서 바라본 국회 주위로 빨간불이 켜져 있다. (공동취재) 2022.6.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하반기 국회 공백이 일주일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원구상 지연을 놓고 여야가 서로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 모두를 독식하려 한다며 야당을 비판했고 더불어민주당은 여당이 원구성 협상을 매개로 의장단 선출을 발목 잡으며 입법 공백상태를 초래하고 있다고 공세를 가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당리당략을 버리고 즉시 국회 정상화에 나설 것을 강력 촉구한다"며 "엄중한 경제 위기, 안보 위기 비상상황 속에서 민주당은 여야 약속과 의회민주주의 정신을 파기하고 여전히 국회의장, 법사위원장 모두를 독식하겠다고 고집하며 국회를 공백상태로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같은 민주당의 당리당략을 위한 원구성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임을 거듭 밝힌다"며 "여야의 약속과 협치를 버리는 행위일 뿐더러, 균형과 견제라는 의회민주주의 정신에 정면으로 위배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양 대변인은 "또한 새로운 정부, 새로운 국회를 바라는 국민의 요구에도 역행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상황의 위중함과 국민의 기대를 인식하고 즉시 국회 원구성에 함께할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30일부터 지금까지 국회의장단은 공백상태이며 입법 기능은 마비됐다"며 "국민의힘은 '원구성 협상은 지방선거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는 해괴한 논리를 펼치더니 이제야 본격적인 협상을 한다며 무책임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오 대변인은 "국민의힘의 직무유기로 인해 김창기 국세청장 후보자는 인사청문 절차도 없이 임명을 강행하게 될 지경"이라며 "정부와 여당은 국민 검증 과정인 인사청문회조차 패싱하려는 것이냐"고 되물었다.

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국회 공백을 지켜보기만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하루라도 빨리 의장단 선출을 통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