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6' 흔들리는 민주당…여론전 고삐로 지선 승기 다잡는 국민의힘
'D-6' 흔들리는 민주당…여론전 고삐로 지선 승기 다잡는 국민의힘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5.26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전 충남 예산군 예산읍장터에서 열린 김태흠 충남도지사 등 지역 출마자 유세 현장을 찾아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5.2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지방선거를 엿새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당 지지율 하락·지도부 갈등 등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에 여론전 고삐를 바짝 죄면서 승세를 이어가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선 직후까지 비슷한 수준이던 국민의힘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국정안정론이 탄력을 받으면서 국민의힘 쪽으로 기울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조원씨앤아이가 스트레이트뉴스 의뢰로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4.1%, 민주당 33.7%로 두 정당 간 격차는 오차범위 밖인 10.4%p였다. 국민의힘은 직전 조사 대비 7.2%p, 민주당은 2.5%p 상승했다.

지방선거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당 지지율이 하락하며 선거 참패 위기감이 고조되자 민주당 지도부 내에선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586 용퇴론'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박 위원장이 전날(25일)열린 '국정 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첫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국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서라도 586 정치인의 용퇴를 논의해야 한다"고 쇄신을 요구하자,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 등 기존 지도부가 반발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내부 갈등을 기회 삼아 쇄신 의지에 의문을 제기하며 지선 승리를 위한 여론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586이 용퇴하면 무엇이 오느냐는 대안이 없는 상황"이라며 "(586세대가) 용퇴하면 김남국, 김용민, 고민정 세상이란 것인데 그게 대안이라면 명확하게 말해줘야 한다"고 조롱에 가까운 말로 대신했다.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도 "잘못했다고 말만 하고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는다. 대선 패배 3인방(이재명·송영길·윤호중)이 큰소리를 치며 위세를 부리고 있다"며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내부 총질 운운하면서 박 위원장을 가장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는 강성지지자들을 그대로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요구하며 원구성 재협상을 주장한 것을 통해서도 여론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민주당의 지지도가 하락세인 상황에서 야당의 '의회폭주 이미지'를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법사위원장과 관련된 과거 원 구성 합의를 깨려고 하고 있다. 제발 삼킬 수 있는 만큼만 베어 무십시오"라고 비판했다.

직전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지난해 7월 후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내용의 여야 합의안에 서명했던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지난해 협상) 결정 주체는 윤호중(전 민주당 원내대표)이었지만, 윤호중이 한 게 아니라 '민주당 원내대표 윤호중'이 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바뀌었다고 해서 이전에 맺었던 조약, 외국하고 체결했던 조약이 무효가 되는가. (민주당 주장은) 지나가던 소도 웃을 일"이라고 꼬집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TV조선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끝내 법사위원장을 마음대로 차지하면 굳이 다른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이 차지할 필요가 있겠냐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법사위원장직 확보가 불가능한 상황에서 나머지 상임위원장 배분 협상에 나서는 대신 여론전에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한편 국민의힘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당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상황에서 당 내 메시지로는 자중론을 내세우는 모양새다. 민주당이 지난 총선 승리 후 내세웠던 '20년 집권론' 등 '오만' 이미지를 부각하며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지난 24일 국회에서 '제8회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들께 드리는 말씀'이란 주제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오만에 빠졌던 더불어민주당이 입에 담았던 20년 집권론 같은 생각은 절대 하지 않겠다"며 "오만한 20년 집권론에 대비해 4년 무한책임론을 언급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