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박지현 사과에 "금시초문…얼마나 소구력 있을지 돌아봐야" 쓴소리
박홍근, 박지현 사과에 "금시초문…얼마나 소구력 있을지 돌아봐야" 쓴소리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5.25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박홍근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4.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와 쇄신안 발표 예고에 대해 "따로 논의는 없었다.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선거를 앞두고 불리하니까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국민에게 얼마나 소구력이 있을지 돌아봐야 한다"고 쓴소리를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박 위원장이 호소문에서 '팬덤 정치' 등을 우려한 것에 대해 "우리의 부족을 진정성 있게 반성하고 개선해야 하는데 우리 스스로 프레임을 가둘 수 있는 지점들을 좀 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팬덤 정치도 특정 인물을 중심으로 하는 당내 정치는 경계해야 하지만 민주당의 가치와 노선, 국민에 대한 헌신과 열정을 위한 경쟁으로 가는 게 마땅하지 않나. 동의하는 것도 있고 너무 편협하게 접근해선 안 된다는 측면도 있다"고 평가했다.

박 원내대표는 박 위원장이 언급한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용퇴론을 포함한 쇄신안 마련에 대해선 "평소에 잘해야 하고 혁신은 지속적으로 해야 진정성을 인정받는다. 자체가 내부 분란이 있을 수 있다"며 "선거가 목전으로 혼연일체가 돼서 대선 때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을 지지했던 국민이 다시 투표장으로 나올 수 있게 동기를 부여하는 것에 지혜를 모아도 부족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거를 앞두고 나서 보여주기식으로 가는 것은 오히려 좀 더 신중해야 한다"며 "온 힘을 한 데 모아서 국민에게 절박한 호소를 하면서 인물 중심, 검증된 사람들 중심으로 세워주십사 하는 방향으로 가는 게 옳다"고 강조했다.

또 전날 박 위원장의 메시지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메시지가 아니냐는 지적엔 "평소 말씀 등을 보면 박 위원장의 고심 끝에 나온 기자회견이 아닌가 싶다"고 선을 그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가 법무부 장관 산하 인사정보관리단을 신설해 공직 후보자 인사 검증을 맡기려 하는 것에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인사 검증 조직 설치 자체가 위법"이라며 "정부조직법에 인사 관리를 할 수 있는 권리가 명시돼 있지 않기 때문에 원천적으로 월권 집단이자 위법 조직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소(小)통령' 한동훈 장관을 통한 직할 통치"라며 "인사 검증을 핑계로 일반 국민의 신상과 평범한 일상까지 뒤를 뒤져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올 수밖에 없다. 과거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국민 불법사찰 자행 시대로 회귀 될까 걱정이 크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표는 현재 국민의힘과 갈등을 겪고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 등 후반기 원구성에 대해선 "법사위 문제는 여야의 유불리가 아니라 국회 개혁의, 제2선진화의 대단히 중요한 문제"라며 "국회의장은 당연히 다수당에서 맡는 것으로, 국민의힘은 우리가 전날까지 국회의장을 선출하자고 했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것과 연계시켜서 발목을 잡으면서 안 하고 있다. 입법부의 공백 사태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