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 앞두고 또' 性비위 악몽…민주, 돌파구 고심
'선거 앞두고 또' 性비위 악몽…민주, 돌파구 고심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5.1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6·1지방선거가 채 한달이 남지 않은 13일 3선 중진인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의 성비위 의혹 악재를 맞은 더불어민주당이 돌파구 모색을 고심하고 있다.

당 지도부가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재발방지를 약속하며 진화에 나섰으나, 수차례 반복된 성비위 사건이 또다시 터지면서 당분간 여진은 불가피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전날(12일) 기자회견에서 "성폭력은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고, 당내 성비위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했지만 또 사고가 터졌다. 민주당을 대표해 다시 한번 사과 드린다"며 "앞으로도 당내 젠더폭력에 더욱 철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광역단체장들의 성비위로 크게 몸살을 앓았다. 대선 이후인 지난 2018년에는 안희정 충남도지사, 2020년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의 성비위가 연이어 터졌다.

당시 민주당은 젠더폭력근절대책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가해자 영구제명 등을 포함한 당헌·당규 개정 등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했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이 무색하게 채 2년이 안돼 다시 성비위가 터진 것이다.

민주당은 신속한 제명을 통해 사태 조기진화에 나섰지만, 당 소속 다른 의원과 보좌진에 대한 성비위 의혹도 연이어 터져 나왔다.

김원이 의원은 보좌진이 동료 여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에 더해 본인의 2차 가해 논란이 불거졌다. 김 의원은 "조사에 적극적으로 응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당은 성폭행과 2차 가해 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상헌 의원이 성비위로 당내 조사를 받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다만 당과 이 의원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동료의원 성희롱 논란을 겪고 있는 최강욱 의원 또한 추가 성희롱 의혹에 휩싸였다. 다만 최 의원은 이에 대해 "악의가 느껴지는 날조"라며 "당당히, 단호하게 임하겠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돌파구 마련을 고심하고 있다. 전날 박 위원장은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노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방선거의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성비위 제보와 조사, 징계를 이어갈 것"이라며 "권력형 성범죄 근절과 성평등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 당헌·당규 개정과 제도 개선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지선 출마자 전원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서약서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다만 당분간 여진과 지선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안희정, 박원순, 오거돈의 기억을 되살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민주당이 빠르게 박 의원을 제명했지만, 선거에 악영향은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안은 인구도 많고 민주당이 강세라고 할 수 있는 지역인데 박 의원의 사건으로 인해 천안, 충청도에 대한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