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끝내는 安, 배지 달고 다음 스텝…오늘 분당갑 출마 공식화
인수위 끝내는 安, 배지 달고 다음 스텝…오늘 분당갑 출마 공식화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5.06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22.5.5/뉴스1 ©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의가 50일간의 활동을 마무리하는 6일 정치권의 시선은 안철수 인수위원장의 향후 행보에 집중된다. 이와 관련해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온 안 위원장은 이날 처음으로 보궐선거 출마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정치권에서는 안 위원장이 6·1 지방선거에서 경기 성남 분당갑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차기 대권을 노리는 안 위원장으로서는 국민의힘 당권을 쥐어 당내 지지세력을 만들어야 하고 이를 위해서는 원내 입성이 필수다. 그는 새 정부 초대 국무총리 하마평에 올랐을 때 "인수위가 끝나면 국회로 돌아가겠다"고 일축하기도 했다.

그동안 안 위원장은 이른바 '제3지대'에서 활동하며 국민의힘과 때때로 각을 세워왔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한 지금 이 같은 과거는 정치적 도약을 꿈꾸는 안 위원장에게 최우선 과제가 됐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을 했지만 안 위원장이 유승민 전 의원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유 전 의원은 대중성과 지지 기반 확장성은 크지만 당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지난 대선과 이번 경기도지사 후보 경선에서 좌절했다.

안 위원장이 분당갑에서 당선된다면 '대장동'이 있는 지역구 의원으로서 반(反)이재명의 대표 주자로 우뚝 설 수도 있다. 정치적 중량감이 한층 높아지는 셈이다.

다만 안 위원장이 경기 분당갑에 출마한다면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전략공천을 하고 이것이 당내 분열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후 인수위 지역균형발전특위와 경기 수원을 찾아 지역 정책 관련 대국민 보고대회를 가진다. 인수위원장으로서 마지막 업무다.

안 위원장측 관계자는 이 일정이 인수위원장으로서의 마지막 일정인 만큼 "혹시 백브리핑(질의응답) 요청이 있다면 그동안 인수위를 이끌어온 데 대한 간단한 소회 발언이 있을 것"이라며 "또한 분당갑 출마 질문이 있다면 간단한 본인의 견해를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