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정호영, 법적 책임 넘어 국민 눈높이 맞는지 지켜보는 중"
尹측 "정호영, 법적 책임 넘어 국민 눈높이 맞는지 지켜보는 중"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4.19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포럼(SFIA) '복합위기 극복과 글로벌 중추국가 도약을 향한 경제안보 구상'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2022.4.18/뉴스1 © News1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19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부적격 논란과 관련해 "법적 책임을 넘어 도덕성까지 한 차원 높은 차원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은 사안이 있는지 없는지 언론과 국민과 함께 지켜보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배현진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국민께 앞에 나서서 정확한 자료를 가지고 소명할 시간은 국회 인사청문회장이기 때문에 그 자리를 지켜보며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배 대변인은 윤 당선인과 정 후보자와 '40년 지기'라는 일부 보도 표현에 대해선 "잘못 알려진 사실"이라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두 분은 각자 서울과 대구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고, 검사와 의사로서 각자 바쁜 전문 분야에서 활동한 분들"이라며 "정 후보자도 '지기라는 표현이 민망하다'고 한 언론에서 말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