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획정 '데드라인' 임박…민주당, 강행돌파 할까
선거구 획정 '데드라인' 임박…민주당, 강행돌파 할까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2.04.12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신임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예방, 박홍근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4.11/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선거구 획정 협상 기한으로 제시한 12일 양당 원내대표가 협상에 나선다. 민주당은 협상이 불발될 경우 국민의힘을 배제하고 처리할 가능성을 시사했는데, 극적 합의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양당 원내대표단은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진행한다. 전날 상견례를 마친 양당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부터 본격적으로 선거구 획정을 비롯한 현안 조율에 나설 전망이다.

특히 민주당이 이날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선언한 선거구 획정 문제가 집중적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여야는 지난 3월 국회에서 선거구 획정 합의를 시도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요청한 기초의원 중대선거구제 도입에 국민의힘이 반대하면서 개정안의 본회의 처리가 무산됐다.

이후 민주당 의원들은 개정안 처리 무산에 반발, 재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하며 야외 농성을 진행해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나아가 전날(11일)에는 민주당 의원 92명이 모여 '24시간 최종협상' 돌입을 선언하기도 했다. 만일 이날 양당의 합의가 무산될 경우 민주당은 국민의힘을 배제한 법안 처리 가능성을 시사했다.

민주당은 오는 15일 본회의를 열어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안이 처리되더라도 지방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하는 데 약 한 달이 소요되는 만큼 15일에는 개정안이 통과돼야 차질 없이 후보 등록을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협상 무산으로 선거구를 현행대로 유지할 경우 인구 최다·최소 선거구 간 인구비율을 조정하라는 헌법재판소 판결이 반영되지 않은 채 선거를 치르게 된다.

여야는 그동안 선거구 문제를 놓고 극명한 입장차를 보여왔다. 민주당은 수도권에만 기초의원 중대선거구제를 도입하는 절충안을 내놓기도 했으나, 국민의힘 측은 반대입장을 고수했다.

민주당은 이날 원내지도부간 협상 타결 여부를 지켜본 후, 오후 의원총회에서 15일 본회의 처리 방침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여야가 새 원내지도부 앞에 놓여진 첫 난제를 원만하게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김영배 의원은 전날 "박홍근 원내대표가 마지막 협상카드를 가지고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제안할 예정"이라며 "양당이 어느 정도 수용할 수 있는 범위 내의 제안을 마지막 카드로 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