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성남시 박태현 전국 창작동요제 성료.
2020 성남시 박태현 전국 창작동요제 성료.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12.02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상에 박주민 작곡 '괜찮아 잘할 수 있어"가 차지...트로피와 상금300만원 시상
독창 7곡, 중창 8곡 총 15곡의 새로운 동요 선보여...입상곡 동요단체에 배포 예정

 

2020 성남 박태현 전국창작동요제 대상을 차지한 박주민 작곡 '괜찮아 잘할 수 있어"를 부르고 있다.
2020 성남 박태현 전국창작동요제 대상을 차지한 박주민 작곡 '괜찮아 잘할 수 있어"를 이주원 어린이가 부르고 있다.

국내 창작 동요제의 산실  '2020 성남시 박태현 전국 창작동요제'에서 작곡가 박주만의 ‘괜찮아 잘할 수 있어’ 가 대상을 차지했다.

전국에서 독창부분 83곡과 중창부분 52곡이 예선에 참가한 가운데 공정한 심사를 거쳐 예선을 통과한 독창7곡 중창8곡 등 총15팀이 12월 1일 성남아트센터 앙상블시어터에서 비대면 동영상으로 심사로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날 심사는 코로나19사태가 한번 더 기승을 부리며 모두들 예민하고 신중해야 할 시기에 맞게 방역수칙과 질서를 지키며 비대면으로 진행되었으며, 심사위원들과 동요제 및 다수의 콩쿨을 진행했던 전문가들의 자문을 구해 촬영규정을 세워 동요제를 진행했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성남 박태현 전국 창작동요제는 허영훈 교수의 사회로 시상식이 진행되었고 수많은 동요작곡가들의 등용문이 되었으며, 이번 동요제에는 독창7곡, 중창8곡 총 15곡의 새로운 동요들이 세상에 나오는 역사적인 순간이 되었다.

박태현기념사업회 김성태 회장이 대상을 수상한 박주민 작곡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태현기념사업회 김성태 회장이 대상을 수상한 박주민 작곡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태현 기념사업회 김성태회장이 시상한 대상곡은 작곡가 박주만의 ‘괜찮아 잘할 수 있어’ 가 차지해 트로피와 상금300만원을 수상했다. 이어 경기도의회 최만식 의원이 시상한 최우수상에는 작곡가 염경아, 작사가 손민정의 ‘꽃눈 내리는 봄’ 과 작곡가 김경은, 작사가 한은선의 ‘꿈나라 도서관’이 차지해 각 각 트로피와 상장과 200만원을 상금으로 받았다. 

경기도의회 최만식 위원장이 수상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최만식 위원장이 수상자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성남교육지원청 교육장상인 특별상은 노래지도자상 이연정, 우수작사가상 엄다솜, 우수가창상은 이서준이 수상, 각각 트로피와 상장과 상금 30만원을 시상받았다.

성남예총 김영철회장이 우수상을 시상하고 있다.
성남예총 김영철회장이 우수상을 시상하고 있다.

우수상 중창부분에 시상자로 나선 성남예총 김영철회장은 작곡자김진성, 작사가 엄다솜의 ‘소리나래빛’이 부른 ‘마음 신호등’ 외 5팀에게 트로피와 상장과 상금으로 50만원을 수여했다.

성남음악협회 이수정 지부장이 수상자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성남음악협회 이수정 지부장이 수상자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성남음악협회 이수정 지부장이 시상에 나선 우수상 독창부분에는 작곡가 최유경, 작사가 한은선의 ‘사탕나라 요정의 춤’ - 독창 김이레 외 5팀이 트로피와 상장과 상금 50만원을 받았다. 이번 대회에 입상한 곡들은 학교 및 동요단체에 배포될 예정이다.

평양 출신의 故박태현 선생님은 1980년대초 성남에 정착 후 성남문화원장을 역임한 독립유공자 이용상의 노랫말 ‘나 성남에 살리라’를 유작으로 남기고 1933년 11월 6일 87세를 일기로 작고해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남서울 공원묘지에 안장되어있으며 1999년부터 박태현 선생 추모사업으로 ‘성남시 박태현 창작동요제’ 가 매년 열리고 있다.

2020성남박태현 전국창작동요제 관계자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성남박태현 전국창작동요제 관계자와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