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10%대 폭락· 당비거부 말까지…뭉쳐야 산다, 김문수도 품어라"
홍준표 "10%대 폭락· 당비거부 말까지…뭉쳐야 산다, 김문수도 품어라"
  • 김현식 기자
  • 승인 2020.10.14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6월 12일 당시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와 홍준표 대표가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합동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News1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국민의힘 지지율이 오르기는 커녕 10%대까지 폭락했다며 현 상황이 위기라고 진단했다.

홍 의원은 이 위기에서 벗어나 다음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반문재인, 반좌파들은 누구든 가리지 않고 보수 우파는 뭉쳐야 할 때"라며 "어쩌다 전광훈 목사에 푹 빠져 극우로 몰린 김문수 전 경기지사까지 끌어 안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기엔 반좌파의 상징격인 홍준표를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는 경고도 담겨 있다.

홍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한길리서치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39.2%, 국민의힘 19.3%로 야당 지지율이 이젠 10%대로 크게 폭락 했다(쿠키뉴스 의뢰·1004명 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는 소식을 전했다.

이어 지지율 급락에다 "야당 당원들이 당비 납부를 거부한다는 말이 심심찮게 들리고 심지어 탈당하겠다는 말조차도 서슴없이 한다고들 한다"며 국민의힘에 빨간불이 켜졌다고 강조했다.

이에 홍 의원은 "어차피 다음 대선은 해방직후 좌익,우익 대립에 버금가는 좌파,우파 대립 구도로 갈 수 밖에 없고 중도층이라는 스윙보터(SWING VOTER)들은 세력이 쎈쪽에 붙기 마련이다"면서 "이제 모두 하나가 되는 보수 우파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방안을 제시했다.

그래야 "세력이 커지고 중도가 붙는다"고 했다.

이러한 차원에서 홍 의원은 김문수 전 지사 이야기를 꺼냈다.

홍 의원은 "정치나 인생이나 마무리가 중요한데 세월에 쫒겨 허둥대면 더 큰 수렁으로 빠져 든다"며 김 전 지사가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 같아 "참 안타깝다"고 했다.

김문수 전 지사가 "동작을 보궐선거를 뿌리치고 대구로 내려가 TK맹주로 차기 대선을 노리다가 스텝이 꼬이기 시작하더니 (20대) 총선 낙선, 서울시장 낙선에 이어 21대 총선때는 황교안 대표 견제로 이당 저당 떠돌다가 급기야 전광훈 목사에게 푹 빠져 극우세력으로 몰리고 있다"는 것.

홍 의원은 "보수우파 진영에서 김문수는 큰 자산"이기에 그를 포용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