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익 의원, "사고인 추락사고 대책 강구해야"
전체 사망자 10명 중 6명 ‘떨어짐’으로 사망
소병익 의원, "사고인 추락사고 대책 강구해야"
전체 사망자 10명 중 6명 ‘떨어짐’으로 사망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10.14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9개월)간 건설공사 현장 사망자 1,585명 중 9.9%인 950명 떨어짐으로 사망
더불어민주당 소병익(경기광주갑)의원

전체 건설공사 현장에서의 ‘떨어짐’으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전체 건설공사 사망자의 절반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건설업 중대재해 발생 사업장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전체 건설현장에서 총 1,585명이 사망하였고, 이중 59.9%인 950명이 ‘떨어짐’으로 사망하였다.

‘떨어짐’ 다음으로 높은 비율의 재해유형은 낙하물에 의한 ‘맞음’으로 전체 사망자 중 8.1%인 128명이었으며, ‘깔림’ 7.1%·113명, ‘끼임’ 4.9%·78명, ‘무너짐’ 4.0%·64명 순이었다.

공사금액별로 살펴보면 20만원~30억원 미만 소규모 현장에서 917명이 사망하였고, 이중 66.3%인 608명이 ‘떨어짐’으로 사망하였다. 30억원 이상 대규모 현장에서도 668명이 사망하였고, 이 중 51.2%인 342명이 ‘떨어짐’으로 사망하였다.

소병훈 의원은 “많은 건설 재해는 소규모 현장에서 발생하고, 특히 사망자 절반 이상이 후진국형 사고인 추락사고로 사망한다”며, “정부가 건설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관련 제도를 개선하고 있지만, 여전히 노동자들은 예기치 못하게 사망하고 있다. 한국 건설업 현장안전의 후진성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말했다.

소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책임의식을 갖고, 건설현장 추락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