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도시관리공사, 혁신우수 지방공공기관‘대상(大賞)’수상
광주도시관리공사, 혁신우수 지방공공기관‘대상(大賞)’수상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10.14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어「맨홀작업자 추락방지 장치」특허 취득 ‘눈길’

 

특허취득한 「맨홀작업자 추락방지 장치」의 시연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을 앞서

광주도시관리공사(사장 유승하)가 지난 9월 25일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2020년 지방공공기관 혁신성과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맨홀사고 예방 수위 확인장치(특허) 개발과제로 대상(大賞)을 수상하는 쾌거에 이어 특허청으로부터 하수도 맨홀 작업자 추락방지 장치에 관한 기술특허(번호 제10-2156547호)를 새로이 취득했다.

이번 특허는 2019년 11월 노사합동 하수관로 안전점검 및 현장실무에 직접 참여한 유승하 사장이 직접 구상해 제안한 사항으로 안전 최우선 경영방침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결과로 그 의미가 주목된다.

광주도시관리공사는 ‘시민의 생활안정과 복지향상 및 지역발전촉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환경기초시설 운영 및 공공하수관로 유지관리를 비롯해 신규 경영수익사업 등을 수행하고 있다.

무엇보다 임직원 모두 ‘시민의 영원한 행복파트너’란 미션을 갖고 지역발전에 기여하고자 고객만족(satisfaction), 안전(safety), 전문성(speciality)의 3S를 적극 도입한 결과 기존 하수도 맨홀에 내재된 위험성과 문제점 개선에 출중한 성과를 보이며 관련 10건의 특허를 취득하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공사 유승하 사장은 “어려운 근무여건 속에서도 성실히 직무에 임하고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현재의 업무수행을 개선하기 위한 직원들의 꾸준한 노력 덕분이다.”고 직원들에게 공을 돌리며, “앞으로도 경영혁신‧업무혁신을 위해 지속 노력하고 시민의 안전과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하여 광주시민의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