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영 도의원,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조직운영의 문제점’ 지적
이제영 도의원,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조직운영의 문제점’ 지적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10.14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이제영(국민의 힘, 성남7) 도의원이 5분발언을 하고 있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이제영 도의원(국민의 힘, 성남7)이 제34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한 도 조직운영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제영 의원은 코로나 정국의 도정 인사행정을 언급하며 “경기도 보건건강국장 자리는 의무직으로 의사 출신이었지만 코로나 발생 이후인 2월 20일 장기교육으로 입소해 행정직 국장으로 발령이 났다.”라며 “1,370만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무시한 인사발령”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코로나 방역의 최일선인 보건소에 역학조사관을 포함한 인력 먼저 충원이 되어야 한다”면서 “도가 시군의 상황을 점검해 보고 최소한의 기본적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도 임기제공무원에 대해 언급하며 “취업준비생 10명중 4명은 공무원시험 준비를 하며,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공시족 증가로 인한 경제 손실액이 무려 17조원에 이른다”면서 “공무원이 되기 위해 많은 청년들이 고생을 하고 있는데 경기도에서는 신규자 채용보다는 일반임기제, 시간선택제임기제 공무원으로 충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경기도 소방본부를 제외한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은 총 4,350명, 5급이상 공무원은 993명, 이 중 일반임기제와 시간선택제임기제 공무원은 501명으로 이재명지사 취임이후 전임지사 시절보다 93명이 증원이 되었다.

끝으로 “2019년 출자출연기관 지출은 4조 1,650억원으로 전년대비 4,723억원 증가하였으나, 집행률 추이는 2016년도 75.6%에서 2019년도 59.6%로 크게 축소되어 예산규모가 과다하다”면서 “출자출연기관의 역할은 커지는데 결과는 아주 미흡한데, 이러한 문제는 기관의 대표이사 선임 시 선거캠프 관계자 등 정치적 보은 인사가 가져온 결과라는 말이 있다. 보은 인사라는 이야기가 들리지 않도록 공정하게 임명하실 것을 요청 드린다”며 5분 발언을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