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정종진, 황인혁, 신은섭, 박용범, 이현구의 성장과정을 배워라.
<경륜>정종진, 황인혁, 신은섭, 박용범, 이현구의 성장과정을 배워라.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06.22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제24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신은섭이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2018년 제24회 스포츠서울배 대상경륜에서 신은섭이 1등으로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현 경륜 최강자인 20기 정종진 선수는 2013년 경륜에 데뷔해 올해로 8년 차에 접어들고 있는 중견 선수다. 경륜을 막 접한 팬들 중 일부는 정종진이 데뷔 시절부터 최고의 선수였다고 잘못 알고 있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러한 팬들에게 정종진도 한때 본인이 경륜선수로 성공할 수 있을지 의심하던 시기가 있었다고 말한다면 과연 믿을 수 있을까?

정종진도 데뷔 초 강자들과의 대결에서 밀리며 밤잠을 설친 적이 하루 이틀이 아니었다. 특히 초창기 선행 승부를 걸어 강자들과 진검 승부를 펼쳤다가 대차신으로 역전 당하며 그 고민은 더욱 깊어졌다.

특히 정종진의 최대 고민은 살이 찌지 않는 것이었다. 단거리 선수들에게 필요한 순간적인 파워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우람한 근육이 필수였기에 체중을 늘리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하루 4끼 이상을 먹어 보기도 하고 그야말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살을 찌우기 위해 노력했다. 이렇게 2년여를 노력한 끝에 본인이 원하던 체중에 도달했고 웨이트 강도를 높여 이상적인 몸을 만들게 되었다. 이후 타고난 지구력과 끈기에 파워까지 더해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경륜선수가 될 수 있었다.

황인혁과 신은섭도 체질 개선과 자기만의 훈련 방법을 토대로 성공한 대기만성형 선수들이다. 이들의 공통점 또한 경륜선수로서는 적은 체중을 극복한 후 파워 넘치는 근육을 만들어냈다는 점이다.

아마추어 시절 도로와 1KM 독주 선수였던 황인혁은 프로 경륜 선수로 데뷔한 후 혹독한 웨이트 훈련을 통해 파워 근육을 만들어 냈다. 정종진과 마찬가지로 남다른 지구력을 보유하고 있었기에 절실했던 파워 보강은 그만큼 성공의 밑거름이 될 수 있었다. 여기에 본인만의 이상적인 페달링을 개발한 것 또한 경륜선수로 성공을 앞당길 수 있었던 비결 중 하나였다.

웨이트를 위해 개인 연습실까지 갖추며 파워 보강에 집중했던 신은섭의 성공 스토리 또한 미래 경륜 강자를 꿈꾸는 이들에게는 반드시 배워야 할 부분이다.

아버님이 마련해 주신 개인 연습실에서 남다른 구슬땀을 흘리는 한편 경기장 근처에 기거하며 피스타 적응력을 높였다. 여기에 훈련만이 살길이라는 좌우명를 바탕으로 남다른 훈련량을 소화한 끝에 강자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전성기 시절과 비교해 총 순위에서 밀리고 있지만 16기 이현구와 18기 박용범의 성장 과정 또한 귀감이 되고 있다.

데뷔 초창기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했던 두 선수의 공통점은 아마추어 시절 유명 선수가 아니었다는 점이다. 특히 박용범의 경우 연습 벌레라고 불릴 정도로 하루하루가 고통의 연속이었다. 당초 체질 개선까지 2년의 목표를 두었지만 박용범은 1년 만에 체질 개선을 성공시켰다. 2015년 그랑프리 우승을 비롯해 2016년 30연승을 달성할 수 있었던 밑바탕에는 체질 개선을 한 것이 성공의 가장 큰 역할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6기 수석 졸업자인 이명현 선수의 아성을 무너뜨린 16기 이현구의 성공 스토리 또한 대단하다. 데뷔 초 이현구는 이명현의 그늘에 가려 크게 빛을 보지 못했다. 하지만 데뷔 이후 무려 6년이라는 기나긴 세월 동안 노력한 끝에 마침내 2014년 그랑프리 대상경륜 우승이라는 쾌거를 이루어냈다. 2020년 현재 총 순위 8위를 랭크하고 있지만 여전히 그는 경륜 10인방으로서의 위치를 공고히 다지고 있다.

최강 경륜 설경석 편집장은 무에서 유를 창출한 정종진, 황인혁, 신은섭, 박용범, 이현구 선수의 성공 스토리가 미래를 꿈꾸는 경륜 새내기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며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설 편집장은 이중 신은섭이나 이현구의 경우 전문가들이 꼽는 대반전 1, 2위를 다툴 정도로 기대 이상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며 미래의 경륜 강자를 꿈꾸고 있다면 이들의 성공 스토리에 특히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