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코로나-19도 꺾지 못한 경륜 선수들의 훈련 열기
<경륜> 코로나-19도 꺾지 못한 경륜 선수들의 훈련 열기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03.1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를 이겨내기 위한 사회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경륜 선수들도 어려운 상황에 굴하지 않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정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현재 경륜 선수들 중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시시각각 촉각을 곤두세우며 각 팀의 훈련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선수들의 건강을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륜선수들은 단체 훈련을 피하고 있으며 광명·창원·부산 벨로드롬 훈련을 실시하지 않고 있다. 각 지역에 위치한 개방형(옥외) 경기장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도로 훈련과 실내 훈련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놀라운 점은 경기장 훈련이 줄어든 대신 도로 훈련이나 전지훈련 등 위기를 기회를 만들기 위한 경륜 선수들의 훈련 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는 점이다.

경기가 언제 열릴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도 위축되기보다는 훈련량을 늘리거나 그동안 하지 못했던 단점 보완의 기회로 삼겠다는 선수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수성팀의 제주 전지훈련은 신의 한 수라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대구에 근거지를 둔 수성팀이나 인근 지역 선수들의 경우 긴장도가 높을 수밖에 없을 것이다. 따라서 이번 수성팀의 제주 전지훈련은 훈련 량을 늘림과 동시에 코로나의 위협에서도 자유로워질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수성팀은 슈퍼루키이자 25기 최강자인 임채빈과 팀의 정신적인 지주인 류재민 선수를 필두로 강도 높은 전지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시점 즈음 제주 전지훈련을 시작한 수성 팀은 현재까지 제주에 머물며 전지훈련을 하며 경기가 재개되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도로 주행 훈련과 인터벌 훈련 등을 통해 기초를 다지는데 집중하고 있다는 관계자들의 말이다.

김포팀도 광명 벨로드롬을 대신해 아라뱃길 인근 도로 훈련으로 대체해 훈련 강도를 높이고 있다고 한다. 주된 훈련은 도로주행 훈련과 300·500·700m 인터벌 훈련이다.

이는 실전 시 가장 중요한 단 스피드와 근 지구력 등을 동시에 보강할 수 있는 필수 훈련 중 하나다.

정종진 선수를 필두로 태국 전지훈련에서 돌아온 이후 긴장을 늦추지 않고 더욱 거세게 몰아붙이고 있는 것이다. 훈련 부장인 정재원 선수는 “태국 전지훈련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선수들의 훈련 열기가 대단하다.”고 말했다.

동서울팀도 김포팀이나 수성팀 못지않은 열정을 드러내고 있다. 김영호 훈련 지도관의 지도 아래 아라뱃길 인근에서 평소와 같이 도로 훈련과 인터벌 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호 지도관은 “경기가 없지만 선수들의 훈련에는 변화가 없으며 특정 선수들은 파워를 보강하기 위해 웨이트 훈련 강도를 높이는 선수들도 있다.”고 전했다.

이 밖에 세종 팀이나 부산, 광주, 전주, 김해, 인천, 미원팀 각 지역을 대표하는 훈련지 등도 사회적 거리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단체 훈련을 피하며 삼삼오오 모여 평소와 동일하게 꾸준하게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에 발맞추어 경륜경정총괄본부의 노력도 눈에 띈다.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경기 재개가 미뤄짐에 따라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1인당 300만 원씩 무이자로 긴급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선수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선수들의 경기력에 저해 요인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강경륜의 설경석 편집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반적인 훈련 상황은 열악하지만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는 선수들의 훈련 열기를 꺾지는 못한다며 하루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어 선수들의 노력이 양질의 경주로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설편집장은 경기가 재개되면 휴장기 동안 훈련량이 늘어난 수성, 김포, 세종, 동서울팀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정종진, 정하늘, 황인혁, 임채빈 선수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