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애 의원,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터널 개방된 매송 2교 소음 분진 심각"
감사원 감사청구, 검찰 수사의뢰, 관계공무원 징계 요구하는 촛불집회 예고
박영애 의원,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터널 개방된 매송 2교 소음 분진 심각"
감사원 감사청구, 검찰 수사의뢰, 관계공무원 징계 요구하는 촛불집회 예고
  • 송길용 기자
  • 승인 2020.02.08 2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분발언 "무대책, 불성실, 주민 무시로 주민들에게 고통 가중시킨 성남시장 책임 물을터"

5,400세대 주민들 " 매송2구간 주변 터널 내부 소음과 분진의 굴뚝효과 ... 방음 돔 설치 요구"
성남시의회 박영애 시의원이 제250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성남시의회 박영애 시의원이 제250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성남시의회 박영애 의원이 7일 열린 제25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통해 분당-수서간 터널 공사와 관련해 감사원 감사청구, 검찰 수사의뢰, 관계공무원 파면 등을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예고 했다.

이날 박 의원은 "분당 수서간터널 공사 중간부위가 터널로 연결되지 않고 개방되어 있는 매송2구간 주변은 터널 내부 소음과분진의 굴뚝효과에 의해 당초 소음저감시설 설치공사 이전보다 오히려 더 큰 소음과 분진 등 환경 악화가 예상되며, 주변의 약 5,400세대가 이로인해 더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 지역 주민들은 터널공사 사업초기부터 개방 부분이 없이 동일하게 단일 터널구조로 설계 시공할 것을 성남시 관계부서는 물론, 성남시장, 시의회 의장에게 집단민원을 제기했지만 묵살되었다며 차선책으로 제시한 방음 돔 설치 요구마저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성남시가 오랜 기간 여러 경로로 의견이 표출되었고 문제점이 나타난 사안에 대해 해결노력이나 대책을 강구한 사실이 없다고 토로했다.

박 의워은 인근 유사 사례로 제2외곽순환도로 건설 시 김포에서 파주로한강을 건너가는 당초 교량 계획이 인근에 거주하는 재두루미에게소음 등으로 인한 영향을 저감하기 위해 한강 하부로 지하화(길이 약 3km) 하여 건설하고 있다며, 소음으로 고통 받는 성남시 시민은 한강 변두리보다 못한 처우를 받고 있다고 분개했다.

또 박 의원은 문제가 되고 있는 단일 구조체로 계획·설계·시공하지 못한 성남시의 직무유기에 대해 그 결과 즉 소음, 분진의 집중 배출에 직면한 고통을 오롯이인근 주민이 감내하라는 것에 가장 큰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의원은 "주민들이 제시한 민원에 대해 조속한 시일 내 관철되지 않을 경우 당 – 수서간 도시고속도로 소음저감시설 설치공사의 근본적인 조잡설계 시공에 대한 언론사 제보, 감사원 감사청구, 검찰 수사의뢰는 물론 약 2,000억 원에 이르는 혈세를 투입하고도 소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하고 주민(67개동 / 4,155세대)으로 하여금 더욱 소음과 분진에 시달리게 만든 이해할 수 없는 책임을 물어 성남시장에 대한 책임과 그동안 무대책, 불성실, 주민 무시로 주민들에게 고통을 가중시키고 생업에 전념치 못하도록 한 과실 등을 사유로 성남시 관련 부서(교통도로국) 공무원들에 대한 파면 등 징계를 위한 촛불 집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 의원은 성남시민들이 얼마나 고통 받고 분개하면 생업에 바쁜 주민들이 위와 같은 계획을 추진하고 있겠느냐며, 의회에서도 주민들의 고통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