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당혹감 속 "조국 본인의 결심…곧 대통령 말씀 있을 것"
靑, 당혹감 속 "조국 본인의 결심…곧 대통령 말씀 있을 것"
  • 김현식 기자
  • 승인 2019.10.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관련 이야기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0.14/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지 35일 만인 14일 전격적인 사퇴 의사를 표명한 데 대해 청와대는 즉각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입장문을 발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진 직후 청와대 대변인을 비롯한 국민소통수석실과 주요 참모진들은 조 장관의 전격적인 사퇴 발표 배경 및 문재인 대통령과의 사전 교감 여부 등을 묻는 질문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국회를 찾아 여당 지도부를 만나 조 장관 사퇴 문제를 논의한 뒤 기자들과 만나 "조 장관 본인의 결심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의 사의 표명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씀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말씀을 통해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뉴스1과 통화에서 '사퇴 판단은 조국 장관 본인의 결심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당초 이날 오후 2시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릴 예정이던 수석·보좌관 회의를 한 시간 늦춰 오후 3시에 열 예정이라고 기자들에게 알렸다.

이에 조 장관의 사퇴 결심을 청와대 내부에서도 극소수 인사들을 제외하고는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날 청와대의 분위기가 대체적으로 당혹스러운 것도 이 때문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전날 출구전략 차원에서 '조 장관의 11월 사퇴설'이나 '조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동반사퇴설' 등이 돌고 있다는 질문에 "모든 것은 다 설일 뿐이고 사실무근"이라며 "검찰·사법개혁에 있어 아직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한 가운데, 벌써부터 출구를 생각하는 건 말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