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 성과 홍보집 본보기 되나?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 성과 홍보집 본보기 되나?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9.16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발간한 성과홍보집, 다른 지자체 벤치마킹 이어져
수원시, 초판 1만 부 발행, ‘품귀 현상’에 500부 추가 발행

 

수원시가 민선 7기 1주년을 맞아 지난 7월 발간한 시정 성과 홍보집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가 전국 지자체에 입소문이 나면서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는 성과를 나열하거나 딱딱하게 소개하는, 일반적인 성과 홍보집과는 형식이 다르다. 수원시 정책을 자연스럽게 소개하는 가상 에세이, 수원과 인연이 있는 명사 에세이 등으로 구성했다.

시원시원한 사진도 많이 수록돼 있어 마치 잡지처럼 느껴진다. ‘시민에게 읽히는 성과집’을 만들겠다는 수원시의 의지가 담겼다.

“수원시가 색다른 시정 성과 홍보집을 만들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를 보내 달라는 다른 지자체의 요청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를 제작한 수원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성남시, 서울 성북구, 광주광역시 남구, 전라남도 신안군 등 10여 개 지자체에서 성과집을 보내달라고 요청했다”며 “초판 1만 부를 인쇄했는데, ‘품귀 현상’까지 일어나면서 500부를 추가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는 가상 에세이 ‘수원을 스쳐 간 3인 3색 이야기’를 비롯해 주요 성과를 에세이 형식으로 쓴 13개 주제 ‘이야기’로 이뤄져 있다.

‘친구야 우리 가슴 따듯하게 살자’(거버넌스), ‘엄마를 부탁해’(어르신 친화도시), ‘행복의 대물림’(출산·다자녀 가정 지원), ‘전적으로 수원을 믿으셔야 합니다’(청소년 정책) 등이다. 정책 성과는 간결하게 소개했다.

‘수원을 스쳐 간 3인 3색 이야기’는 수원에 사는 여자, 수원을 찾은 서울 남자, 수원의 택시기사 등 세 명의 가상 에세이다. 수원시의 주요 정책, 사업, 가볼 만한 곳 등을 알린다.

이를테면 “여긴 부모님 추억이 담긴 곳이라며, 손가락으로 자기가 일하는 고검 청사와 얼마 전 전시회를 다녀왔다는 수원컨벤션센터를 가리켰다.”는 내용으로 지난 3월 문을 연 수원고법·고검과 수원컨벤션센터를 소개한다.

김경일 아주대 교수, 개그맨 정종철, 그림책 작가 이억배, 배우 정의갑, 인문학 작가 최준영 등 수원과 인연이 있는 명사들이 에세이를 쓰고, 인터뷰에 참여했다.

‘지금 빛나는 수원을 읽다’는 수원시 e-book(이북) 자료 홍보관(http://news.suwon.go.kr/ebook)에서 전자책으로 볼 수 있다.

수원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시민 눈높이에 맟춰 재미있고, 읽고 싶게 내용을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다른 지자체의 본보기가 되는 성과 홍보집을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