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석 의장 "성남 서현공공주택지구 지정 전면 재검토해야"
박문석 의장 "성남 서현공공주택지구 지정 전면 재검토해야"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8.13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성남기자협의회와 간담회..."서현공공주택지구' 지정은 행정편의주의 발상" 주장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은 지난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현동 110번지 일원 개발에 대한 국토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두고 주민 이해와 동의 없는 행정편의주의 발상이라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에 성남시기자협의회는 12일 오전 기자 간담회를 갖고 서현동 공공주택지구 지정 전면 재검토 요구에 대한 입장을 들어봤다.

먼저 박 의장은 성남 서현 공공주택지구 개발의 전면 재검토 이유로 ▲ 인구밀도 ha당 210명초과 ▲ 교통체증 유발 ▲ 과밀학급 문제 ▲ 자연보호, 역사적 가치 보존 ▲주민과의 대화 선행 등을 꼽았다.

박 의장은 분당신도시 개발당시 인구 규모는 39만 명으로, 인구밀도는 ha당 210명 선으로 조성된 계획도시이다. 250,000㎡의 녹지를 개발하면 서현동 주민의 인구밀도가 높아지고 이는 분당신도시 당초 계획에 어긋나는 개발행위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통, 학교 문제 해결이 선행되어야 하고, 광주시 오포의 난개발로 태재고개~서당삼거리~서당사거리를 포함하여 서현동 전 구간이 교통체증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인구 10,000여 명이 유입될 경우 교통마비 현상이 초래할 것이 분명하며, 서현동 시범단지 내 초등학교들은 학생 수가 성남시 평균 대비 2배에 달하고 있는 실정으로 과도한 인구 유입에 대비해 과밀학급 문제가 반드시 해결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밖에도 지역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고자 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청주한씨 장헌공파 문중은 해당 지역의 일부 종토를 보존하여 후세에 알릴 수 있는 재실 신축부지를 확보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고 성남세거문중협의회에서는 광주대단지, 분당신도시, 판교신도시가 개발되면서 귀중한 역사자료들이 훼손되고 뿔뿔이 흩어져 있어 이를 보존할 수 있는 ‘성남향토역사자료실’을 개발지구 내에 건립하여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 의장은 "공공주택 건설은 기존 지역주민과의 충분한 대화와 우호적인 소통에서 시작된다. 이해와 설득을 기반으로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 지역주민의 주거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마땅하다며, 서현동 110번지 일원의 계획도시 훼손, 교통, 학교, 지역 역사 가치, 자연환경 등의 문제 해결 없이 추진하는 국토부의 공공주택지구 지정은 반드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