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야당과 성남시민들 '판교구청부지 매각' 반대 한 목소리
"성남시의회 야당과 성남시민들 '판교구청부지 매각' 반대 한 목소리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6.14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성남시의회 야당, 성남시민들, 시청사 앞에서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를 위한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식

 성남시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판교구청사 예정부지 졸속 매각’을 반대하는 성남시의회 야당과 성남 시민들이 한 데 뭉쳤다.

성남시의회 야당의원들과 성남시민들 100여명이 성남시청앞에서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다.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 14명과 판교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 회원을 비롯한 판교주민 100여명은 14일 오전 11시, 성남시청 앞 광장에서 “판교구청사 매각 저지를 위한 범시민 특별위원회” 출범식을 갖고 원천 무효를 주장했다.

이 날 출범식에선 민주당 소속 경제환경위원회 의원들의 ‘판교구청사 매각 안건 기습 날치기 처리’를 규탄하고, 성남시의회 야당(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성명 발표와 함께 판교에 거주하는 주민 대표의 규탄 발언이 이어졌다.

특히 주민 대표 발표자로 나선 판교 봇들마을 백성복 회장은 판교구청사 매각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하며 결의문을 발표했다.

백 회장은 ‘보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수렴하여 국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는 것이 정치인들의 소임’이라며 ‘구청사 부지 매각의 옳고 그름을 공정하고 적극적으로 알려서 주민들이 현명하게 결정할 수 있도록 거들어야 함에도 성남시는 이를 방기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판교구청사 매각에 대한 제대로 된 공청회 한 번 없었다’고 지적하며 ‘특혜 의혹으로 더럽혀진 판교구청사 부지의 문제를 말끔히 해소해야 할 책임은 성남시와 정치인들에게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발언 말미에 그는 ‘국가의 미래는 국민이 결정하듯이 판교의 미래도 판교 주민들이 결정할 수 있도록 충분한 숙의의 과정을 거쳐야 함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자유한국당 안극수 대표의원과 야당 의원들도 한 목소리로 “야당의 투쟁에서 시민과 함께 하는 투쟁으로 강도를 높여 반드시 성남시의 졸속 매각 방침을 막고 민주당 의원들의 철재 텀블러 폭력을 동반한 파렴치한 거수 행위를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는 앞서 분당구 삼평동 641 일반업무시설용지 2만5719.9㎡를 매각하기 위한 공유재산 관리계획변경안을 시의회 정례회에 제출했으나 지난 7일 상임위 심의과정에서 폭력사태를 빚었다. 이어 11일 오후 4시쯤 자유한국당 안광환 경제환경위원장이 입원한 틈을 타 민주당이 이 안건을 기습 처리하자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본회의장 점거에 들어가 농성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