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판교구청부지 매각 놓고 여.야 의원 폭력사태
성남시의회, 판교구청부지 매각 놓고 여.야 의원 폭력사태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6.07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경제환경위, 여당의원 발언도중 정회선포...발끈한 여당의원 바닥에 물컵 던지자 여야 의원간 몸싸움
성남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성남시의회 본회의장 전경

 성남시의회가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상정하기 위해 7일 오후 2시에 열기로 한 본회의가  해당 상임위에서 여야 의원간 폭력사태가 벌어져 무산됐다. 

성남시의회는 시세 1조원대에 이르는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 안건을 놓고 상임위원장의 안건처리 거부로 지난 4일부터 파행된 가운데 이날 열린 해당 상임위에서 여야 의원간의 폭행사태로 경찰이 출동하는  등 촌극이 벌어졌다.

경제환경위원회는 이날 오전 9시 판교구청 예정부지 매각안건을 상정한 가운데 여.야의원간 고성이 오가며 갑론을박을 벌이자 안광한 상임위원장이 Y의원의 발언도중 정회를 선포했다. 안 위원장의 정회 선포에 Y모 의원이 들고 있던 물컵을 바닥에 내던지면서 난장판이 벌어졌다는 것.  더욱이 이 과정이 고스란히 인터넷으로 생중계되어 시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이 후 자유한국당 J모의원이 경제환경위 문을 열고 들어오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의원 2명이 무단 출입을 항의하며 몸싸움을 벌이던중  급기야 J모 의원과 여성의원들이 서로 뒤엉키며 각각 2주에 이르는 상해를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5일 낮 12시 시의회 한국당 대표의원실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시 집행부와 여당이 성급하게 매각을 결정하고 밀어붙이기식으로 의회 동의를 얻으려고 해 의회를 파행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는 수적 논리를 앞세운 횡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당 부지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퇴임 직전 엔씨소프트사와 R&D 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한 곳이다. 현재 MOU가 파기된 것이 아닌데다 내용 또한 불분명해 법률적 검토가 필요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당 의원들은 MOU가 법적 구속력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구속력도 없는 MOU를 체결한 것은 쇼인가, MOU를 가장한 특혜인가”라고 반문하며 “(정상적으로 매각하려면) MOU를 먼저 파기한 뒤에 공정한 방식의 공모를 진행하는 것이 순서”라고 강조했다.    

또 “시와 민주당 의원들은 주민 여론 수렴이라는 기본 절차도 없이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주민 간담회만으로 성급하게 매각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는 지난 4일 시가 제출한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을 6시간여동안 심의하다오후 11시가 넘어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의 표결 요구를 거부한 채 속개하지 않아 자동산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