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은, US여자오픈 첫 우승…한국 선수 10번째 금자탑
이정은, US여자오픈 첫 우승…한국 선수 10번째 금자탑
  • 김현식 기자
  • 승인 2019.06.03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핫식스' 이정은(23·대방건설)이 생애 첫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우승을 US여자오픈으로 장식했다. 한국 선수의 10번째 US여자오픈 우승이다.

이정은은 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 오브 찰스턴(파71·6732야드)에서 막을 내린 US여자오픈(총상금 550만달러)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를 기록했다.

이정은은 4언더파 280타에 그친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제치고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LPGA투어 진출 이후 9번째 대회에서 달성한 첫 우승이다.

US여자오픈은 5개의 메이저대회 중 한국 선수들이 10번 우승을 차지하는 등 가장 눈부신 활약을 펼쳐온 무대다. 태극 낭자들은 위민스 PGA 챔피언십에서 7회, 위민스 브리티시오픈에서 6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5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2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US여자오픈은 올해 이정은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이 가장 먼저 두 자릿 수 우승을 합작한 메이저대회가 됐다. 1998년 '맨발투혼'을 보여준 박세리를 시작으로 2005년 김주연, 2008년과 2013년 박인비, 2009년 지은희, 2011년 유소연, 2012년 최나연, 2015년 전인지, 2017년 박성현 등이 차례로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은의 우승으로 한국은 여자 골프 강국으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해다. 1947년 창설돼 여자골프 5대 메이저대회 중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US여자오픈에서 한국은 미국(우승자 51명)에 이어 2번째로 많은 9명의 우승자를 배출한 국가다. 3위인 스웨덴(우승자 4명)과는 2배 차이가 난다.

박세리가 우승을 차지했던 1998년부터 최근 22년 사이에는 한국 선수들이 가장 많은 10번 우승을 차지했다. 같은 기간 미국 선수들은 8번 우승했고 호주가 2번, 스웨덴과 태국이 각각 1번씩 우승자를 배출했다.

첫 우승을 US여자오픈으로 장식한 이정은은 향후 LPGA투어에서 한국의 상승세를 이끌어갈 주역 중 한 명으로 자리압았다. 한국 선수 중 US여자오픈을 LPGA투어 첫 우승으로 장식한 선수는 김주연, 박인비, 유소연, 전인지, 박성현 등이다. 이정은도 이들처럼 꾸준한 활약으로 LPGA투어에서 성공 스토리를 써내려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