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상습혼잡 교차로 교통체계개선 사업 추진
이천시, 상습혼잡 교차로 교통체계개선 사업 추진
  • 송길용 기자
  • 승인 2019.05.20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시장 엄태준)가 교통선진행정 인프라 구축의 일환으로 상습적인 혼잡과 시민들의 시가지 진·출입에 대한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미란다호텔앞 교차로에 대하여 교통체계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특히 이천시는 지난해부터 미란다호텔앞 교차로에 대하여 안흥상업지구내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신축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교통량 증가가 예상되어 발 빠르게 대처하고자 해당 교차로의 교통소통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또한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대학교수 등 교통전문기관의 자문을 통해 개선안 도출을 완료했다.

올해 본예산 편성과 3월 행정안전부 시책수요 재정인센티브 4억 원을 특별교부세로 확보해 6월내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9월내 준공을 목표로 추진중이다.

미란다호텔앞 교차로 교통체계개선 사업은 중리천로에서 경충대로(구3번국도)로 진입하는 선형의 개선 및 차로수 확장, 중간신호폐쇄, 좌회전 대기길이 확보, 애련정로로 이어지는 엇갈림구간 확대 등 도로 기하구조 변경을 통해 교차로 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상충횟수를 23개 지점에서 17개 지점으로 줄여 주행안전성을 확보하고 교차로내 평균지체를 37%로 감소시켜 교통정체를 해소하는 등 고질적이던 불편사항을 해소할 예정이다.

시는 교통체증의 해소는 물론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2018년도 327개소의 교차로(예산 8억3천1백만 원)에 최첨단 시설인 지능형교통신호시스템을 설치 운영중이며, 금년에는 19개소 교차로(예산 8억 원)에 설치하기 위해 설계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천시 관계자는 “도심지내 상습 혼잡 교차로에 대하여 공사를 진행하므로 공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통행에 불편이 예상되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교통혼잡 개선으로 주민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될 것 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