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지역화폐 하머니, 지역경제 살릴 77억 “골목골목 풀린다”
하남 지역화폐 하머니, 지역경제 살릴 77억 “골목골목 풀린다”
  • 서정석 기자
  • 승인 2019.05.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지역화폐 하모니 직접구매 가능...NH농협은행 4개지점 통해 발급
출시전부터 지역경제 살리는 “착한소비 운동”에 동참하는 시민들 문의 쇄도
김상호 시장, 지역화폐 직접 발급 받고 인근 음식점에서 시연하며 적극홍보

 

하남시(시장 김상호)가 발행하는 지역화폐 '하머니'의 NH농협창구를 통한 판매가 5월17일부터 전면 실시된다.

그간 지역화폐를 구매하려는 시민들을 위해 NH농협은행 4개 지점에 전문마케터를 파견해 현장에서 직접 스마트폰 앱(경기지역화폐)을 설치하고 카드를 발급해 즉시 사용할 수 있도록 진행했다.

지역화폐‘하머니’의 직접 구매가 가능해지면서 그동안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구매하던 불편함이 해소될 전망이다.

지역화폐 발급은 NH농협은행 4개 지점으로 ▲하남시지부(하남대로776번길 76) ▲미사역 지점(미사강변로 103) ▲신장지점(대청로59번길 8) ▲시청출장소(대청로 10) 이다.

시는 5월 말까지 구입할 경우 10% 할인율 적용을 받을 수 있는 일반발행에 박차 가해 지역화폐 사업의 성공적인 도입기를 맞이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김상호 하남시장은 17일 NH농협 하남시지부를 방문해 지역화폐 직접 구매를 시연하고 부근 분식점에서 결재하며 시민들에게 하남 지역화폐‘하머니’를 적극적으로 홍보했다.

이날 행사에는 방미숙 하남시의장, 문양수 하남시기업인협의회장, 김재근 덕풍전통시장 상인회장, 하홍모 석바대상점가 상인회장, 김미숙 한국여성소비자연합 하남시지부장이 참석했다.

김 시장은 “소비자는 할인혜택, 소상공인은 소득혜택를 주는 지역화폐는 쓰면 쓸수록 골목상권이 살아나는 착한소비 운동이다. 시민과 소상공인이 우리 지역경제의 주체가 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하남시는 향후 단위농협, 신협, 새마을금고 등으로 오프라인 판매처를 확대해 구매 시민들의 편의성 확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총 77억원(정책발행 37억원, 일반발행 40억원)의 지역화폐 하머니를 지난달 30일부터 발행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