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약 전략사 대신 합참 '핵·WMD대응 작전처' 신설
文대통령 공약 전략사 대신 합참 '핵·WMD대응 작전처' 신설
  • 김현식 기자
  • 승인 2019.02.12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국방부 전경, 국방부 깃발 © News1 양동욱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집에 담겼던 전략사령부(전략사) 창설이 무산되고 합동참모본부 내 '핵·WMD(대량살상무기) 대응 작전처'(가칭) 신설이 추진된다.

전략사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 킬체인(Kill Chain), 대량응징보복체계(KMPR)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통합운용하는 부대로 국방부는 2017년부터 창설을 검토해왔다.

12일 국방부에 따르면 전략사 창설이 백지화되는 대신 합참 내 기존 핵·WMD 대응 센터를 보강한 상설 조직의 신설이 추진된다.

이같은 결정에는 전략사의 임무가 기존 군 조직과 중복되고 군사력 건설과 작전 측면에서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배경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휘체계의 기능과 효율적인 임무수행 등이 종합적으로 판단된 결과"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전략사 창설 백지화가 최근 남북 및 북미 대화무드에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019~2023년 국방중기계획' 발표하면서 '한국형 3축 체계'라는 용어를 '핵·WMD 대응체계'로 변경한다고 밝혔고 이는 곧 기존 공세적 작전개념의 변화로 해석됐다.

다만 이 당국자는 "조직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대응센터 보강을 검토하는 것인 만큼 현존 위협이나 미래 잠재적 위협도 같이 대비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핵·WMD 대응 작전처 처장(장성급)의 계급은 기존 핵·WMD 대응센터의 장에 비해 격상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